윈윈법률사무소

공지사항

조회 수 2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위자료청구를 인용한 사안. 피고들이 모텔 로비나 모텔에 들어간 경우 부정행위가 인정된다고 한 사례.


1. 이혼 및 위자료 청구에 관한 판단
가. 인정사실
(1) 원고와 피고 을은 2013년 2월 13일 혼인신고를 하였으며, 사건본인을 자녀로 두었다.


(2) 피고 을은 혼인 초부터 자주 만취하여 귀가하였으며, 원고를 여러 번 폭행하였다. 피고는 2014년 7월 25일 출산일이 얼마 남지 않은 원고의 뺨을 때렸으며, 2016년 6월 12일 원고를 발로 차고 원고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치아가 깨지게 하였고, 2017년 4월 23일 원고의 뒤에서 나무 의자를 내리쳐 원고의 머리 뒷부분이 5㎝ 정도 찢어지는 상해를 입게 하였다.


(3)
원고는 2017년 5월 7일 사건본인을 데리고 집을 나와 친정으로 갔으며, 이때부터 현재까지 원고와 피고 을은 별거하고 있다.


(4)
피고 을은 2016년 1월경 부산 소재 마트를 인수하여 운영하였으며, 피고 병은 2016년 10월경 위 마트에 직원으로 입사하였다. 원고는 2017년 2월경 피고 을의 휴대폰의 통화 내역, 메시지 내역을 보고 피고 을과 피고 병의 부정행위를 의심하였다. 위 피고들은 반말로 메시지를 주고받았으며, 피고 을은 피고 병에게 ‘보고 싶다’, ‘갈까’라는 등의 메시지도 보냈다. 피고 을과 피고 병은 2017년 4월 11일 만나서 함께 식사한 뒤 모텔에 갔다.

(5) 피고 을, 피고 정은 2015년경 같은 직장에서 근무하여 알게 된 사이로, 피고 을의 퇴직 이후에도 위 피고들은 여러 차례 연락을 주고받고 만났다. 피고 을과 피고 정은 2017년 3월 23일 함께 모텔에 갔다.

 


나. 피고 병, 피고 정에 대한 위자료 청구에 관한 판단
(1) 부정행위 인정 여부
(가)
피고 병이 피고 을과 반말로 친근하게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은 점, 피고 을이 피고 병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에 비추어보면, 위 두 사람은 직장 이외의 곳에서도 여러 차례 만났다고 보이는 점, 피고 을과 피고 병이 2017년 4월 11일 만나서 함께 식사하고 모텔에 출입한 점(위 피고들은 모텔 로비까지 갔다가 돌아왔을 뿐이라고 주장하는데, 피고들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모텔에 들어갈 정도로 친밀한 사이였음이 인정되고, 민법 제840조 제1호에서 규정한 ‘배우자의 부정행위’가 간통에 이르지 않지만 부부의 정조의무에 충실하지 않은 일체의 부정행위를 의미하는 점에 비추어보면, 위 피고들의 행동을 부정행위로 인정할 수 있다)에 비추어보면, 피고 을과 피고 병이 2017년 4월 이전부터 부정행위를 하였음이 인정된다.


(나)
피고 을과 피고 정이 직장이 달라진 후에도 여러 차례 연락을 주고받고 만난 점, 위 피고들은 피고 을이 2017년 3월 23일 피고 정에게 모텔에 가자고 하였고, 피고 정은 장난삼아 모텔에 갔으나, 모텔에서 피고 정의 설교만 듣고 나왔을 뿐 성관계를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나, 피고들의 주장이 사실이더라도 모텔에 출입할 만큼 친밀한 사이였음이 인정되고, 앞서 인정한 부정행위의 의미에 비추어보면 위 피고들의 행동을 부정행위로 볼 수 있으므로, 피고 을과 피고 정은 2017년 3월 이전부터에 부정한 관계에 있었다고 인정된다.


(2) 손해배상책임의 발생

제3자도 타인의 부부공동생활에 개입하여 부부공동생활의 파탄을 초래하는 등 혼인의 본질에 해당하는 부부공동생활을 방해하여서는 아니 된다. 제3자가 부부의 일방과 부정행위를 함으로써 혼인의 본질에 해당하는 부부공동생활을 침해하거나 유지를 방해하고 그에 대한 배우자로서의 권리를 침해하여 배우자에게 정신적 고통을 가하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불법행위를 구성한다. 그러므로 피고 병, 피고 정은 각 피고 을과의 부정행위로 인하여 원고가 입은 정신적 손해에 대하여 배상할 의무가 있다.


-법률신문 발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광룡변호사의 안전법률 방송 모아보기 및 15회 법률방송분 김미경실장 2018.06.06 2260
214 [판결] "계약기간 만료로 갱신요구권 없어도, 임차인 권리금 회수 기회 보호해야" 김미경실장 2019.05.22 76
213 [판결] 무면허운전 오토바이 사고… 뒤에 탄 본인 책임도 45% 김미경실장 2019.05.22 61
212 [판결] 중개보조인 실수로 매도인 손해… “공인중개사도 책임, 4000만원 배상” 김미경실장 2019.05.22 75
» [판례속보] 이혼등 청구의소 김미경실장 2019.04.23 297
210 [조정사례]별거 남편, 사망 전 모친에게 재산상속 유언으로 아내-시댁 분쟁… 13살 된 아들 장래 놓고 많은 대화 끝 쌍방으로부터 양보 얻어내 김미경실장 2019.04.23 315
209 [조정사례]친족 간의 분쟁일수록 대화보다 '재판부서 결론' 욕구강해 조정과정 이해관계 조절·경제적 이익 관점서 접근이 유효 김미경실장 2019.04.23 311
208 [판결] '불륜' 아내, '몰래 녹음' 남편, 양측 모두 책임, 이혼하라 김미경실장 2019.04.23 288
207 [판결기사] “‘분양권 전매 금지’ 어긴 거래는 무효” 김미경실장 2019.04.02 365
206 [판결] 이혼등 청구의소 김미경실장 2019.04.02 370
205 [판결기사] 기소 당시 미성년 재판 도중 성인됐다면 김미경실장 2019.03.11 574
204 [생활법률] 지갑을 습득한 자의 유실물 소유자에 대한 보상청구권 김미경실장 2019.03.11 482
203 [생활법률] 임차주택의 일부를 점포로 운영한 경우 주택임대차보호법 적용되는지 김미경실장 2019.03.11 479
202 이혼한 사실도 가족관계증명서에 기재가 되는지 김미경실장 2019.02.08 640
201 “유류분 제도 시행 전 증여받은 재산, 특별수익으로 공제해야” 김미경실장 2019.02.08 686
200 ‘치매 의심’ 80대 노인 의사무능력 입증책임은? 김미경실장 2019.02.08 705
199 [판결] 음주운전 알고 탔다면 동승자에 40%과실 김미경실장 2019.01.13 652
198 [판례속보} 이혼 및 위자료등 청구의 소 김미경실장 2019.01.13 654
197 [시행법령] 최저임금법 시행령 (일부개정 2019. 1. 1. 시행) 김미경실장 2019.01.13 690
196 하광룡의 시민고 3회 방송분 file 김미경실장 2018.10.07 835
195 [하서정 변호사] 낙태죄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기다리며 김미경실장 2018.09.03 97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 1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