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윈법률사무소

공지사항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이혼 및 위자료 청구에 대한 판단


가. 이혼 청구에 대한 판단
인정사실에 나타난 부부간 갈등의 내용 및 정도, 원고와 피고가 2018년 경부터 별거 중이고, 원고가 강력하게 이혼을 원하고 있는 점, 피고는 표면적으로는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도 혼인관계 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는 점 등 변론에 나타난 여러 사정을 참작해 보면, 이 사건 혼인관계는 이미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로 파탄되었다고 봄이 상당하다. 따라서 원고의 이혼청구는 민법 제840조 제6호가 정한 재판상 이혼사유가 있다.

 

이에 대하여 피고는, 원고가 부정행위를 하여 혼인파탄에 주된 원인을 제공한 유책배우자이므로 이혼을 청구할 수 없다는 취지로 주장한다.

 

혼인생활의 파탄에 대하여 주된 책임이 있는 배우자는 원칙적으로 그 파탄을 사유로 하여 이혼을 청구할 수 없고, 다만 상대방도 파탄 이후 혼인을 계속할 의사가 없음이 객관적으로 명백한데도 오기나 보복적 감정에서 이혼에 응하지 아니하고 있을 뿐이라는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가 허용된다(대법원 2004. 9. 24. 선고 2004므1033 판결 참조).

 

앞서 든 증거들에 변론 전체의 취지를 종합하여 알 수 있는 다음과 같은 사정, 즉, 피고는 원고의 중절수술로 빚어진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채 따로 집을 얻어 나가는 방법으로 문제를 회피하였던 점, 그 결과 피고가 집을 얻어 나간 2008.경부터는 상호 진지한 대화와 소통이 없이 피상적인 관계만을 유지하였던 것으로 보이는 점, 피고가 혼인을 유지하고 싶어하는 이유 또한 원고에 대한 애정과 신뢰가 남아 있어서라기보다는 경제적으로 자립하지 못한 자녀들에 대한 부양과 재산분할 등 금전적인 문제에 대한 걱정이 앞서기 때문으로 보이는 점, 실제로 피고는 원고가 집을 나가자마자 원고 명의 계좌에서 2100만원 상당을 인출하였고, 그 이후에도 원고로 하여금 8000만원을 대출받게 하여 피고가 이를 사용하였던 점(피고는 그 용처를 밝히지 않았다) 등을 종합해 보면, 피고는 이혼 후 증가될 재정적인 부담이 두려워 이혼에 응하지 않고 있을 뿐이고, 실제로 원고와 재결합하여 혼인관계를 지속할 의사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가 허용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판단되므로, 피고의 위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 위자료 청구에 대한 판단

위 인정사실에 의하면, 이 사건 혼인관계는 배우자의 성적 성실의무에 위반하여 정과 부정행위를 한 원고에게 그 파탄의 주된 책임이 있다고 할 것이므로, 이와 다른 전제에 선 원고의 위자료 청구는 이유 없다.


- 법률신문 발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광룡변호사의 안전법률 방송 모아보기 및 15회 법률방송분 김미경실장 2018.06.06 6056
268 [판결기사] 어린 자녀 데리고 재혼… 養父 姓 변경, 시간 필요 김미경실장 2020.11.12 734
267 [판결](단독) 병원 지시에 간호조무사 업무 일부 수행했는데, 뒤늦게 자격증 없다고 해고는 부당 김미경실장 2020.11.12 669
»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가 허용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판단한 사례 김미경실장 2020.10.15 855
265 [새 법령]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정 2020. 8. 5. 시행) file 김미경실장 2020.10.15 810
264 아버지 청탁으로 채용된 아들 직권면직은 정당... 아들이 청탁사실 몰랐더라도 부정행위 해당 김미경실장 2020.10.15 847
263 (판결기사) 무면허운전 오토바이 사고… 뒤에 탄 본인 책임도 45% file 김미경실장 2020.09.09 740
262 (판결기사) 결혼생활 파탄 상태에서 부부가 별거하고 있었다면 김미경실장 2020.09.09 815
261 국가인권위, 경찰청에 변호인 조력권 보장 권고 김미경실장 2020.08.08 898
260 "변호인 선임 의사 표시하면 수사기관 즉시 조사 중단해야" 김미경실장 2020.08.08 807
259 [판결] 대법원 "공사현장 일용직 노동자 가동연한도 65세" 김미경실장 2020.07.13 1112
258 [판결] 폐기물 방치 토지소유자에게 '제거 명령' 할 수 있다 김미경실장 2020.07.13 981
257 [판결](단독) 협의이혼 전제로 재산분할 합의 공정증서 작성했다면 file 김미경실장 2020.07.13 1032
256 [판결] '고소장 분실하자 위조' 前 검사, 선고유예 확정 김미경실장 2020.06.07 1208
255 [판결기사] 직무유기 경찰에 법에 없는 벌금형 선고… 대법원 "위법" 김미경실장 2020.06.07 1135
254 [판결] 부동산 중도금 받은 이후 이중매매는 ‘배임죄’ 해당 김미경실장 2020.06.07 1126
253 [판결]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김미경실장 2020.05.06 1141
252 [판결기사] 다른 사람 사칭해 인터넷에 비방·욕설 글 게시했어도 김미경실장 2020.05.06 1073
251 [판례속보] 손해배상(기)_인접 토지 소유자의 성토로 인해 포도 수확 감소 등 피해가 발생하였다는 이유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를 기각한 사례 김미경실장 2020.05.06 1199
250 [시행법령]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2020. 4. 30. 시행) 김미경실장 2020.04.09 1302
249 [판결기사] 부동산 감정평가하면서 건물주 의견만 참고했다면 김미경실장 2020.04.09 117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