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윈법률사무소

공지사항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무고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이 재판 과정에서 범죄사실을 자백했다면 형법에 따라 형을 감경 또는 면제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형법 제157조와 153조는 '무고죄를 범한 자가 그 신고한 사건의 재판 또는 징계처분이 확정되기 전에 자백 또는 자수한 때에는 형을 감경 또는 면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최근 사건을 대전지법으로 돌려보냈다(2020도13077).

 

A씨는 같은 업종의 노점을 운영하는 경쟁자 B씨와 2019년 5월 말다툼을 벌이다 B씨를 고소하기로 했다. 이후 A씨는 "B씨가 나를 밀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며 특수상해 혐의로 B씨를 고소했다. 그러나 A씨의 고소 내용이 허위라는 사실을 안 검찰은 B씨를 불기소 처분하고 A씨를 무고 혐의로 기소했다.

 

A씨는 1심에서 혐의를 부인했지만 유죄 판결과 함께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A씨는 이후 양형부당을 주장하면서 항소했고, 항소이유서에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는 취지의 내용을 기재했다. 그런데 2심은 A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이 선고한 형을 유지했다.

 

징역1년 선고 원심 파기

 

상고심에서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A씨가 항소하면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음에도 항소심이 형을 감면하지 않은 것이 정당한지가 쟁점이 됐다.

 

재판부는 "형법은 무고죄를 범한 자의 재판 확정 전의 자백을 필요적 감경 또는 면제사유로 정하고 있고, 자백의 절차에 관해서는 아무런 법령상의 제한이 없다"며 "수사기관에서의 고백이나 재판부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 고백, 무고 사건의 피고인 또는 피의자로서 법원이나 수사기관에서의 신문에 의한 고백 또한 자백의 개념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항소심에서 허위 사실로 고소했음을 자백했으므로 형법에 따라 형의 필요적 감면조치를 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항소심은 A씨의 항소를 기각했다"며 원심을 파기했다.

 

-법률신문 발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광룡변호사의 안전법률 방송 모아보기 및 15회 법률방송분 김미경실장 2018.06.06 9571
» 무고혐의 재판중 범죄사실 자백…刑 감면해야 김미경실장 2021.02.17 4
276 만근 초과 근무일은 휴일근로에 해당 김미경실장 2021.02.17 1
275 학교폭력가해학생처분취소 김미경실장 2021.02.17 1
274 [시행법령]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 2021. 1. 21. 시행) 김미경실장 2021.01.13 502
273 [생활법률상담] 태아도 재산상속을 할 수 있는지 김미경실장 2021.01.13 483
272 [생활법률상담] 임차주택의 일부를 점포로 운영한 경우 주택임대차보호법 적용되는지 김미경실장 2021.01.13 478
271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file 김미경실장 2020.12.17 680
270 해고무효확인 file 김미경실장 2020.12.17 535
269 하광룡변호사님 음반제작 file 김미경실장 2020.12.17 533
268 [판결기사] 어린 자녀 데리고 재혼… 養父 姓 변경, 시간 필요 김미경실장 2020.11.12 1851
267 [판결](단독) 병원 지시에 간호조무사 업무 일부 수행했는데, 뒤늦게 자격증 없다고 해고는 부당 김미경실장 2020.11.12 1703
266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가 허용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판단한 사례 김미경실장 2020.10.15 1901
265 [새 법령]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정 2020. 8. 5. 시행) file 김미경실장 2020.10.15 1811
264 아버지 청탁으로 채용된 아들 직권면직은 정당... 아들이 청탁사실 몰랐더라도 부정행위 해당 김미경실장 2020.10.15 1824
263 (판결기사) 무면허운전 오토바이 사고… 뒤에 탄 본인 책임도 45% file 김미경실장 2020.09.09 1696
262 (판결기사) 결혼생활 파탄 상태에서 부부가 별거하고 있었다면 김미경실장 2020.09.09 1858
261 국가인권위, 경찰청에 변호인 조력권 보장 권고 김미경실장 2020.08.08 1928
260 "변호인 선임 의사 표시하면 수사기관 즉시 조사 중단해야" 김미경실장 2020.08.08 1575
259 [판결] 대법원 "공사현장 일용직 노동자 가동연한도 65세" 김미경실장 2020.07.13 1890
258 [판결] 폐기물 방치 토지소유자에게 '제거 명령' 할 수 있다 김미경실장 2020.07.13 179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