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윈법률사무소

공지사항

조회 수 10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사건명 : 도로교통법위반(음주측정거부)

사건번호 : 2016도19907

종 류 : 대법원

현행범인은 누구든지 영장 없이 체포할 수 있다(형사소송법 제212조). 현행범인으로 체포하기 위하여는 행위의 가벌성, 범죄의 현행성과 시간적 접착성, 범인ㆍ범죄의 명백성 이외에 체포의 필요성, 즉 도망 또는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야 한다. 이러한 요건을 갖추지 못한 현행범인 체포는 법적 근거에 의하지 아니한 영장 없는 체포로서 위법한 체포에 해당한다(대법원 1999. 1. 26. 선고 98도3029 판결 등 참조). 여기서 현행범인 체포의 요건을 갖추었는지 여부는 체포 당시의 상황을 기초로 판단하여야 하고, 이에 관한 검사나 사법경찰관 등 수사주체의 판단에는 상당한 재량의 여지가 있지만, 체포 당시의 상황으로 볼 때 그 요건의 충족 여부에 관한 검사나 사법경찰관 등의 판단이 경험칙에 비추어 현저히 합리성을 잃은 경우에는 그 체포는 위법하다고 보아야 한다(대법원 2002. 6. 11. 선고 2000도5701 판결, 대법원 2002. 12. 10. 선고 2002도4227 판결 등 참조).

☞ 전날 밤 술을 마신 뒤 식당 건너편 빌라 주차장에 차량을 그대로 둔 채 귀가하였다가 다음날 아침 차량을 이동시켜 달라는 경찰관의 전화를 받고 현장에 도착하여 차량을 약 2m 가량 운전하여 이동?주차하였고, 차량을 완전히 뺄 것을 요구하던 공사장 인부들과 시비가 된 상태에서 누군가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하였다고 신고를 하여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감지기에 의한 확인을 요구하였으나 응하지 아니하고 임의동행도 거부하자 피고인을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죄의 현행범으로 체포하여 지구대로 데리고 가 음주측정을 요구한 사안에서, 피고인이 전날 늦은 밤 시간까지 마신 술 때문에 미처 덜 깬 상태였던 것으로 보이기는 하나, 술을 마신 때로부터 이미 상당한 시간이 경과한 뒤에 운전을 하였으므로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죄를 저지른 범인임이 명백하다고 쉽게 속단하기는 어렵고, 피고인은 지구대로부터 차량을 이동하라는 전화를 받고 빌라 주차장까지 가 차량을 2m 가량 운전하였을 뿐 피고인 스스로 운전할 의도를 가졌다거나 차량을 이동시킨 후에도 계속하여 운전할 태도를 보인 것도 아니어서 사안 자체가 경미하며, 당시는 아침 시간이었던 데다가 위 주차장에서 피고인에게 차량을 이동시키라는 등 시비를 하는 과정에서 경찰관 등도 피고인이 전날 밤에 술을 마셨다는 얘기를 들었으므로, 당시는 술을 마신 때로부터 상당한 시간이 지난 후라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피고인이 음주감지기에 의한 확인 자체를 거부한 사정이 있기는 하나, 경찰관들로서는 음주운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하였으므로 음주감지기 외에 음주측정기를 소지하였더라면 임의동행이나 현행범 체포 없이도 현장에서 곧바로 음주측정을 시도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 사정을 위 정황들과 함께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피고인이 현장에서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하려 하였다고 단정하기도 어려워, 경찰관이 피고인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것은 그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것이어서 위법하고, 그와 같이 위법한 체포상태에서 이루어진 경찰관의 음주측정요구 또한 위법하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는 이유로 피고인에 대하여 도로교통법위반(음주측정거부)의 유죄를 인정한 원심판결을 파기한 사례

- 법률신문 발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광룡변호사의 안전법률 방송 모아보기 및 15회 법률방송분 김미경실장 2018.06.06 12568
281 [생활법률상담]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의 적용범위 김미경실장 2021.04.06 378
280 [판결](단독) 피해자 진술 거부로 내사종결…경찰 징계는 정당 김미경실장 2021.04.06 302
» <판례속보> 현행범 체포의 적법성 김미경실장 2021.03.03 1043
278 [판결] 자가격리 중 위독한 부친 병문안 다녀온 딸… 법원, 벌금 150만원 김미경실장 2021.03.03 1008
277 무고혐의 재판중 범죄사실 자백…刑 감면해야 김미경실장 2021.02.17 961
276 만근 초과 근무일은 휴일근로에 해당 김미경실장 2021.02.17 890
275 학교폭력가해학생처분취소 김미경실장 2021.02.17 929
274 [시행법령]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 2021. 1. 21. 시행) 김미경실장 2021.01.13 1506
273 [생활법률상담] 태아도 재산상속을 할 수 있는지 김미경실장 2021.01.13 1434
272 [생활법률상담] 임차주택의 일부를 점포로 운영한 경우 주택임대차보호법 적용되는지 김미경실장 2021.01.13 1491
271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file 김미경실장 2020.12.17 1670
270 해고무효확인 file 김미경실장 2020.12.17 1409
269 하광룡변호사님 음반제작 file 김미경실장 2020.12.17 1424
268 [판결기사] 어린 자녀 데리고 재혼… 養父 姓 변경, 시간 필요 김미경실장 2020.11.12 2824
267 [판결](단독) 병원 지시에 간호조무사 업무 일부 수행했는데, 뒤늦게 자격증 없다고 해고는 부당 김미경실장 2020.11.12 2615
266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가 허용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판단한 사례 김미경실장 2020.10.15 2870
265 [새 법령]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정 2020. 8. 5. 시행) file 김미경실장 2020.10.15 2779
264 아버지 청탁으로 채용된 아들 직권면직은 정당... 아들이 청탁사실 몰랐더라도 부정행위 해당 김미경실장 2020.10.15 2802
263 (판결기사) 무면허운전 오토바이 사고… 뒤에 탄 본인 책임도 45% file 김미경실장 2020.09.09 2648
262 (판결기사) 결혼생활 파탄 상태에서 부부가 별거하고 있었다면 김미경실장 2020.09.09 281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